뉴스레터 트위터 페이스북

[4.11]TV 애니메이션 ‘정글에서 살아남기’중국에서도 인기 급상승

텐센트 VOD 3억뷰를 돌파하며 중국 시장진출에 박차를 가하는 정글에서 살아남기‘ IP(지식재산권) –

<주요 내용>
○ 20개 중국 TV채널에서 인기 방영중.

○ 중국 텐센트 VOD서비스 출시 6개월 만에 3억뷰 기록.

○ 기획 완구 & 롤플레잉 액션 모바일게임 출시 등 부가사업 가속화.

 

경기콘텐츠진흥원(원장 오창희)은 지원기업인 ‘㈜일렉트릭서커스(대표 김운기)’가 제작하여 EBS에서 인기 방영중인 애니메이션 ‘정글에서 살아남기’의 중국시장 진출에 청신호가 켜지고 있다고 밝혔다.

 

애니메이션 ‘정글에서 살아남기’는 중국의 대표적인 애니메이션 채널인 KAKU(북경), Toonmax(상해), Aniworld(호남), JiaJia(광동) 등 20개 이상의 TV채널에 진출하여 인기리에 방영 중에 있다. 특히, 중국 텐센트 VOD서비스에서는 출시 후 6개월 만에 3억뷰를 돌파하면서 가파른 인기상승을 보여주고 있다. 애니메이션의 인기와 함께 다양한 검과 팔찌완구세트, 액션 롤플레잉 모바일게임, 각종 라이센스 상품들을 선보이면서 중국시장 내 급부상하는 파워 IP(지식재산권)로 주목을 받고 있다.

 

중국시장에서의 ‘정글에서 살아남기’의 인기 요인은 한국뿐 아니라 중국 출판시장에서도 유명한 베스트셀러 학습만화책을 원작을 기반으로 개발한 것도 한 몫을 하고 있다. 또한 완구와 게임사업의 확장성까지 고려한 시장중심의 기획 역시 인기의 핵심적인 요인이 되었다.

 

애니메이션 ‘정글에서 살아남기’는 2015년 경기콘텐츠진흥원의 신화창조사업에 선정된 작품으로 국내에서는 이미 EBS 시청률 1위(애니분야)를 기록하고 완구, 뮤지컬, 출판, 게임 등으로 성공한 OSMU(원소스멀티유즈)의 대표적인 인기 IP이다. 애니메이션의 인기와 함께 슈팅검완구, 정글뮤지컬, 정글테마파크, AR게임 등 다양한 부가사업의 성공으로 2016년 대한민국콘텐츠대상(애니메이션부문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을 수상하기도 하였다.

 

‘정글에서 살아남기’제작사인 애니메이션 전문기업 ㈜일렉트릭서커스 김운기대표는 “중국 내 애니메이션의 인기에 힘입어 중국 현지 파트너사에서도 보다 적극적인 사업투자와 OSMU(원소스멀티유즈) 전략을 펼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TV시리즈와 극장용의 시즌제를 통해서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대한민국 대표 IP(지식재산권)로 성장시키겠다”고 밝혔다. 2019년 상반기에는 극장용 ‘정글에서 살아남기’가 개봉예정이다.

 

한편 ㈜일렉트릭서커스는 경기콘텐츠진흥원이 운영하는 부천클러스터센터 공간지원기업으로 입주해 있다. 부천클러스터센터는 경기 부천콘텐츠 기업을 위한 공간지원과 함께 콘텐츠 기업의 생애주기 단계별 맞춤형 프로그램, 융복합 콘텐츠 제작 지원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담당부서정보미디어팀 담당자관리자 연락처032-623-8062 이메일webmaster@gdca.or.kr